사단법인 / 한국낙농육우협회

국산우유사용인증 K-MILK

메뉴

[보도] 낙농생산기반 유지를 위한 전기 마련할 터
등록일 2020-01-22 조회수 277
첨부파일 DSC02190.JPG
DSC02198.JPG

낙농생산기반 유지를 위한 전기 마련할 터
- 낙농육우협회 이승호 회장, 신년기자간담회에서 각오 밝혀 -


  한국낙농육우협회(회장 이승호)는 1월 21일(화) 협회 사무실에서 「2020년 신년 기자간담회」를 개최하였다.


   이날 간담회에서 한국낙농육우협회 이승호 회장은 국산원유자급률 향상을 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 무쿼터납유 문제해결, 퇴비부숙도 및 입지제한지역 미허가축사 문제해결을 2020년도 현안과제로 꼽았다.


   이승호 회장은 “지난 10년 사이 국산원유자급률이 20%p 이상 하락하고 있는 실정”임을 지적하며, “국산원유자급률 향상을 위해 대정부·대국회 농정활동을 강화하여 학교우유급식 제도화, 군급식 확대를 통한 제도적인 우유소비 확대방안 마련, 국산유제품 시장형성을 위한 정책지원방안 마련에 힘쓸 것”라고 밝혔다.


   또한 이승호 회장은 “일반 유업체 및 소규모유가공업체 무쿼터 납유농가가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전국적인 원유수급관리의 사각지대와 낙농가간 형평성 문제가 대두되고 있다”며, “정부와 낙농진흥회에 강력히 요구하여 정확한 실태조사추진, 무쿼터농가의 제도권 유입방안 등 대책방안을 조속히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승호 회장은 “입지제한지역에 전체 낙농가의 약 10%가 분포하고 있어, 낙농생산기반 유지 및 해당농가 생존권 확보를 위해 범정부차원에서 실질적인 구제방안이 마련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3월 25일부터 도입되는 퇴비부숙도 기준준수 의무화시행과 관련해서는 “도입유예를 통해 농가계도, 장비 및 분뇨자원화 지원, 악취저감기술 개발 및 보급 등 실질적인 대책방안 수립될 수 있도록 정부측에 강력히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승호 회장은 “올해 낙농현안이 많은 만큼 협회 임직원 및 도지회를 비롯한 협회 지역조직, 회원농가와 적극 협력하여 낙농생산기반 유지를 위한 전기를 반드시 마련”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