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단법인 / 한국낙농육우협회

국산우유사용인증 K-MILK

메뉴

충남도, 낙농헬퍼사업 도입…강원·충북도, 무허가축사 적법화 비용 지원
등록일 2018-05-08 조회수 270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충남도, 낙농헬퍼사업 도입…강원·충북도, 무허가축사 적법화 비용 지원
지자체 주요 낙농 지원사업 제주도, 위생 1등급 이상 받은 원유에 장려금 지급
경기도, 젖소 송아지 육성기지 조성사업 지속 추진

올해부터 충남도도 낙농헬퍼 지원사업을 시작한다. 강원·충북도는 축산농가의 무허가축사 적법화 부담을 덜어주고자 측량수수료와 건축설계비를 지원해 다른 지방자치단체의 관심을 끌고 있다.

한국낙농육우협회(회장 이승호)는 최근 ‘올해 도별 낙농(축산) 지원사업 현황조사 결과 자료’를 발표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낙농경영부문에서 충남도가 강원·충북·전북도와 경남북도, 제주도에 이어 올해 신규로 낙농헬퍼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낙농헬퍼는 짧은 기간 동안 수수료를 받고 낙농가를 대신해 젖소를 돌봐주는 도우미를 말한다.

특히 충남북도와 전북도, 경남북도는 우유 생산성과 품질 향상을 위해 생균제를 지원하고, 제주도는 위생등급 1등급 이상을 받은 원유에 대해 1ℓ당 10원의 장려금을 지급한다. 또 강원도와 충남북도, 전남북도, 경북도, 제주도는 경쟁력 강화를 위해 낙농시설 현대화 및 축산기자재 지원사업을 시행한다.

환경분야 지원도 눈에 띈다. 강원·충북도는 무허가축사 적법화의 농가 참여를 유도하고 재정 부담을 덜어주고자 측량수수료와 건축설계비를 지원한다. 또 경기·강원도와 충남북도, 경남북도는 축산농장 환경개선을 통해 낙농(축산)업 이미지 개선을 도모한다. 아울러 충북도와 경남북도는 낙농가의 환경부담 저감을 위한 착유세척수 정화처리시설을, 강원도와 충남북도, 전북도, 경남북도는 가축분뇨 처리장비 및 시설확충 등을 각각 지원한다.

방역·위생 분야를 지원하는 지자체도 늘고 있다. 2017년 충남북도에서만 시행하던 폐사가축 처리비용 지원사업이 올해엔 충북도와 제주도에서도 추진된다. 경기·경남도에선 폐사가축 처리기 설치를 지원한다.

육우 지원도 있다. 경기도는 젖소 송아지의 육성기지 조성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충북도는 육우 거세 시술료를, 충남도는 품질 고급화 장려금 및 사료효율 개선제를 각각 지원한다.

조사료 생산확충 지원사업도 활발하다. 경기·강원도와 충남북도는 조사료 생산장비와 볏짚비닐을, 경기·강원도와 충남북도, 경남북도는 사료저장소 온도조절 장치와 자동급이기·생산장비 등을 지원한다.

이승호 회장은 “보다 많은 지자체가 근본적인 낙농환경 개선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특히 상당수 지자체가 추진하는 폐사가축 처리 지원과 낙농헬퍼 지원사업은 중앙정부의 사업으로 수립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농민신문 4월 20일>